눈으로 먹는 이쁜 일본 온천 료칸의 요리 (아리마 온천 다케토리테이 가이세키 요리)

Posted by 베쯔니
2011.12.15 12:36 Local/Kobe




일본의 온천 료칸에서는 료칸을 대표하는 요리로 저녁식사를 가이세키 요리로 준비하며 멋과 맛이 조화를 이루도록 정성을 다하여 요리를 만들어 냅니다. 그렇기 때문에 료칸을 평가할 때 가장 많이 보는 것이 가이세키 요리이며 요리가 훌륭한 료칸은 좋은 료칸이라는 이미지를 만들어 냅니다.

아리마 온천 다케토리테이 마루야마도 여러 평가에서 상위권에 랭크된 료칸이기 때문인지 보기 좋고 먹기 좋은 요리가 나오기 시작하였습니다.


 


가이세키 요리의 시작인 식전주, 료칸의 테마에 맞게 입구에 있던 마차의 미니츄어 위에 놓여 있었습니다.


일본 료칸의 가이세키 요리에 대해 알아보자~~!! (벳푸 간나와 온천 유노카 료칸)
대나무 공주가 살고있는 아리마 온천의 료칸, 다케토리테이 마루야마 


 


요리는 물론 접시도 상당히 신경을 써서 나오고 있었습니다.


 


사키츠케로 나오는 깔끔한 에피타이져들 대부분 초반에 나오는 요리들이 이쁘게 꾸며져 나오곤 합니다.


 


색과 모양을 강조하기 때문에 메인 요리들에 비하면 맛은 살짝 떨어지는 느낌도 있긴 합니다.
(제가 생선, 날 음식 을 별로 안좋아하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


 


커다란 접시에 조금씩 조금씩 담겨 나와 한입거리도 안되겠군 생각하면 큰 오산 요리들이 계속되기 때문에 나오는 요리들을 전부 다 먹으면 배가 터져버릴지도 모릅니다.


 


보글보글 끓고 있는 냄비를 열어보면


 


하모(갯장어)를 넣고 끓인 찌게가 있습니다. 가이세키 요리는 대부분 그 지역의 특산물이나 시기에 맞는 재료들을 사용하여 그 지역의 음식 문화를 이해할 수 있고 신선한 재료를 이용한 요리를 맛 볼 수 있습니다.


 


가이세키 요리에 항상 등장하는 생선회, 하얀색의 회 부터 먹기시작해서 붉은 색의 회는 나중에 먹어야 한다고 합니다.


 


투명의 접시가 회를 더욱 신선하게 보이게 하는 것 같습니다.


 


회가 나왔으니 여기서 한잔, 다케토리야 다운 대나무 통 술을 마셔봅니다.


 


깔끔한 말차소바





고급 브랜드 소고기인 고베규 조림 


 


보통의 차왕무시와는 조금 다르게 재료가 상당히 크게 들어간 차왕무시(계란찜, 보통 재료들이 계란속에 묻혀있습니다.) 


 


정말 그릇이 너무 이쁜 것 같습니다.


 


대나무 통을 이용하여 요리를 만들었습니다.


 


유바, 죽순, 마를 푹 삶아 먹습니다.





마지막으로 밥이 나옵니다.





진한 된장국과 상큼한 츠케모노로 밥이 더욱 맛있어 집니다.





마지막으로 푸딩이 디저트로 나와 깔끔한 마무리를





다음날 아침은 간단하게 나오며 양식과 일본식 중 선택을 할 수 있습니다.





우선 일본식 부터 어제 먹었던 저녁을 함축시켜 놓은 느낌입니다.





따뜻한 두부 버섯 찌게 요리





고소한 생선구이





그리고 양식의 경우에는





두툼한 베이컨 에그 소시지





햄 셀러드





고소한 빵이 나옵니다.





밥대신 빵과 스프 





디저트는 일본식, 양식 똑같이 달콤한 과일 디저트가





아침을 먹고 로비에 나오면 다케토리테이 마루야마의 명물인 떡 찧기를 볼 수 있습니다.





료칸이 생긴 이래 매일 아침 이렇게 떡을 만들어서 손님들에게 나누어 주었다고 합니다.





능숙된 손놀림으로 북 소리에 맞추어 떡을 찧어 갑니다.





반죽이 달라 붙지 않게 잘 펴 줍니다.





반들반들 찰지게 찧어진 떡은





콩고물에 묻히거나 소스에 묻혀서





한 접시씩 손님들에게 나누어 줍니다.

쫄깃쫄깃 맛도 좋고 재미도 있는 떡 찧기

여러모로 즐거움이 가득했던 다케토리테이 에서의 요리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