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구치 여행] 몸이 매끌매끌해 지는 야마구치현 나가토 모토유 온천

Posted by 베쯔니
2013.12.30 12:21 Theme/Onsen




야마구치에서의 첫날 숙박은 나가토 모토유 온천(長門湯本温泉)에서 하였습니다.


 


나가토 모토유 온천 (長門湯本温泉)

정식명칭은 모토유 온천으로 1427년 발견된 이후 많은 사람이 찾은 온천입니다. 오토즈레가와(音信川) 강 주변으로 료칸과 상점이 모여 있으며 공동온천인 온토(恩湯), 레이토(礼湯)와 발을 담글 수 있는 아시유(足湯)가 있습니다.


 


일본의 시인인 가네코 미스즈(金子みすゞ)의 고향이기도 한 지역이라 곳곳에서 가네코 미스즈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나가토 모토유 온천 주변을 흐르는 강인 오토즈레가와(音信川), 이 강 주변이 공원으로 가볍게 산책을 즐기기에 좋습니다.





공원 한 가운데 있는 연인의 성지(恋人の聖地)





강 주변을 살짝 둘러보았습니다.





소소한 일본 시골 마을의 풍경


 


이날 숙박을 하였던 시로키야 그랜드 호텔(白木屋)


 


호텔식 료칸으로 규모가 꽤 큰 편 이였습니다.


 


나가토 지역의 축제의 모습이 그려져 있었습니다.


 


호텔의 노천 온천, 알칼리성 온천이라 몸이 매끌매끌해 지는 기분이 듭니다.


 


혼자쓰기에는 너무 넓었던 다다미 방





호텔 위에서 바라본 오토즈레가와 강





JR 열차가 마을을 지나고 있었습니다.





족욕온천도 보입니다.





나가토 모토유 온천(長門湯本温泉)에서 하루를 보내고
다시 야마구치의 관광 명소를 찾아 이동합니다.



야마구치현의 실시간 정보
야마구치현 페이스북
야마구치 힐링의 천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