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명물 다코야키, 난바 도톰보리 맛집 다코하치

Posted by 베쯔니
2016.07.28 15:33 Travel/Osaka


 




오사카 여행의 재미 중 하나는 노점에서 길거리 음식을 먹는 것 입니다.

일본 다른 어느 지역과 비교해도 오사카 만큼 길거리 음식이 잘 발달해 있는 곳도 없으며 그 종류도 무궁무진 합니다.


수 많은 오사카의 길거리 음식 중 하나인 다코야키, 길거리 음식의 격전지인 난바, 도톰보리의 다코야키 맛집인 다코하치たこ八 에서 오사카의 다코야키를 맛보았습니다.






다코하치는 1979년 창업한 오사카의 다코야키 전문점으로 부드러운 식감의 다코야키たこ焼 와 계란이 가득 들어간 아카시야키明石焼き 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철판요리 전문점 입니다. 오사카를 중심으로 일본 곳곳에 10여곳의 지점을 가지고 있으며 다코야키 이외에도 오코노미야키お好み焼, 야키소바焼そば 등 다양한 철판요리를 맛볼 수 있습니다. 아카시야키는 일본 효고兵庫 현의 아카시明石 지역의 향토 요리로 다마고야키玉子焼 라고도 불리우는 계란으로 만든 다코야키 입니다. 






오사카 도톰보리의 메인거리에 다코하치의 총본점이 위치하고 있으며 3층 건물 전체를 가게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센니치마에 도오리 입구, 돈키호테가 보이는 다리 근처에 있습니다.






노릇노릇 익어가고 있는 다코야키


다코야키에 관한 사전적 설명은 이렇습니다. ‘삶은 문어를 잘게 썰어 밀가루 반죽을 하여 탁구공만 한 크기로 구운 것’ 듣기에는 간단한 음식처럼 들리지만, 그 반죽을 어떻게 하느냐. 또 어떻게 기술좋게 적절한 타이밍에 휙휙 돌려서 겉은 바삭하고 안은 말랑말랑하게 잘 구워내는가에 따라서 그 맛이 전혀 다르게 됩니다. 물론 소스와 그 외에 올려지는 것들과 주 재료인 문어를 어떤 녀석을 사용하는지, 그 크기는 어떻게 썰어넣는지 등등. 다코야키의 맛은 그야말로 만드는 사람에 따라서 천차만별이게 됩니다. 사전적 의미에도 언급된 것처럼 다코야키는 딱 탁구공만 한 크기라서 한 입에 쏘옥 넣어 먹기에도 좋고 자극적이지 않은 달큰한 소스와 담백한 맛 때문에 아이들에게도 인기가 많습니다. 일본을 대표하는 음식중의 하나로, 출출할 때 간식거리로, 어른들에게는 빼놓을 수 없는 안주메뉴로 한국에서도 여러개의 다코야키 체인점과 이동식 차량에서 판매하는 다코야키까지 이미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친숙한 메뉴가 아닐 수 없습니다.






처음 거리를 지날 때에는 안이 잘 안보여 1층 앞에서 다코야키만 팔고 있는 줄 알았었습니다.

하지만 안내를 받아 가게로 들어가 보니 음료와 함께 편하게 다코야키를 즐길 수 있는 카운터 석이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다코하치의 설명 중 하나가 입안에 가득 넣었을 순간의 감동 이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오사카의 학생들로 보이는 여학생들이 이 순간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뜨거워서 그랬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다코야키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음료, 술 등이 많이 있었고 일본의 빙수인 가키코오리かき氷 도 보입니다.






다코야키와 함께 즐거운 데이트, 왠지 부러운






이왕 가게에 들어온 겸, 다코야키도 먹고 저녁도 먹자 해서 2층으로 올라갔습니다.

2층에는 직접 요리를 만들어 주는 철판 테이블이 있었습니다.






3층에는 테이블 석이 모여있어 조용히 식사를 즐기기에 좋을 것 같습니다.






다코하치의 3층 테이블 석

여기서 먹을까 고민하다 요리를 직접 만드는 것을 보고 싶어 2층으로 내려갑니다.






열심히 요리를 만들고 있는 2층 철판 테이블

사진이 제법 이쁘게 나오는 장소로 기념 사진을 찍어도 좋을듯 합니다.






철판 위에서 맛있게 익어가고 있는 야키소바






야키소바 1인분






자리에 앉아 메뉴를 보고 뭘 먹을지 고민합니다.

오사카는 최근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늘어 가게마다 영어, 한국어, 중국어 표기가 되어 있는 메뉴가 있었습니다.






베지터블을 위한 고기가 들어 있지 않은 세트 메뉴도, 해산물과 계란이 들어가는 걸 보니 세미 베지테리언을 위한 메뉴인것 같습니다.






다코야키가 20개나 나오는 도톤보리 세트 메뉴도, 2인 2,800엔


이외에도 다양한 세트가 있었는데 저희는 오사카의 명물을 한꺼번에 맛볼 수 있는 B 세트를 골랐습니다.


도톰보리 A 다코야키(5개), 오코노미야키, 야키소바, 소고기 철판구이, 2인분, 3,600엔

도톰보리 B 다코야키(5개), 오코노미야키, 야키소바, 돈페이, 2인분, 2,900엔

도톰보리 C 다코야키(5개), 오코노미야키, 돈페이, 구시아게, 2인분, 2,700엔






주문과 함께 요리 시작 

사진을 찍어도 되냐고 물어보고 요리하는 모습을 담아봅니다.






오사카는 리액션들이 좋아 무언가 요청하면 살짝 오버해서 반응을 보입니다.

사진을 찍으니 잘찍어 달라고 갑자기 진지한 모습을 보이시는 주방장님






오사카의 또 하나의 명물 돈페이야키とん平焼き 를 준비하는 주방장님






세트 메뉴라 한번에 3요리를 동시에 만들어 냅니다. 

오코노미야키, 야키소바, 돈페이야키, 일본 철판요리의 단골 메뉴들






잘찍어 달라고 하셨으니 느낌있게 한 장






분위기가 좋고 재미있어 계속 사진을 찍게 되는 철판 요리






돈페이야키를 감쌀 계란이 철판에 펼쳐집니다.






아까 만들어둔 내용물을 넣고 오무라이스 처럼 감싸면 완성


돈페이야키는 철판요리의 한 종류로 일본 간사이 지역의 오코노모야키 가게와 이자카야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요리입니다. 전쟁중 러시아에 포로로 잡혔던 일본인이 현지에서 병사들이 먹었던 요리를 참고해서 만든 요리로 오코노미야키의 야채와 기지에 돼지고기를 구워 올려넣고 계란으로 감싸는 요리입니다. 






먼저 완성된 야키소바와 돈페이야키






철판 너머로는 도톰보리 거리의 풍경이 펼쳐집니다.






오사카의 명물 돈페이야키 

오코노미야키에 비해 밀가루가 적게 사용되었고 오무라이스 처럼 부드럽습니다. 야채도 듬뿍나와 깔끔하게 먹을 수 있는 철판요리로 여성들이 좋아할 것 같습니다.






야키소바는 워낙 유명해서 따로 설명을 하지 않아도






요리를 기다리는 즐거운 시간






나머지 두 요리를 기다리며 사진 연습

철판이 따뜻해서 요리가 식지 않아 좋았습니다.






철판요리를 먹을 때는 젓가락과 작은 뒤집기를 사용합니다.

세워서 칼처럼 요리를 자르고 덜어오기 좋은 뒤집기






아직도 요리가 한창인 다코하치의 철판






다코하치의 다코야키가 도착하였습니다.

이곳의 다코야키는 상당히 부드러우며 다코야키 자체에 간이 베어있어 따로 양념을 하지 않아도 맛있습니다.

취항에 따라 마요네즈, 다코야키 소스, 파, 가츠오부시 등을 첨가해서 먹습니다.






철판요리중 가장 시간이 걸리는 오코노미야키






오코노미야키까지 완성 도톰보리 B 세트가 도착했습니다.






다코야키, 오코노미야키, 야키소바, 돈페이야키 이렇게 2인분

2명이서 먹음 딱 좋은 양이었지만 다코야키가 홀수로 나와 싸우게 될까 조금은 아쉬웠습니다.






인스타용 세팅 사진 촬영후

폭풍흡입





요리를 맛보면서 주방장님과 이야기 하던 중 우라메뉴(메뉴에 없는 특별메뉴) 가 있다고 해서 소개를 받았습니다.

매운 야키우동이라는 요리인데 이곳을 찾은 한국인 여성분들이 야키소바를 아주 맵게 안되냐고 해서 요청에 의해 만들어낸 요리라고 합니다.






야키소바의 소바면 대신 식감을 강조한 우동 사리를 넣고 매운맛을 살리기 위해 특제 소스를 이용합니다.

보니까 김치국물 소스 같은데 이게 아주 매운거라고 위험하다고 하는 주방장님






그냥 보기에도 좀 매워 보이지만 위험할 정도 까지는 ㅎㅎ






완성된 매운 야키우동 그냥 보기에는 평범한 야키우동 느낌입니다.






맛을 보니 살짝 맵습니다. 같이 온 일본애는 매워 죽겠다고 ㅎㅎㅎ

김치도 몇 점 올려 있고 우리나라 분들이 좋아할 만한 메뉴인것 같습니다.


메뉴와는 별도로 카라이 야키소바 혹은 카라이 야키우동을 주문하면 요 요리를 만들어 줍니다. 

가격은 야키소바 가격에 + 100엔 정도 했던 것 같고요






맛있게 요리를 먹고 있으니 손님들이 몰려오기 시작합니다.

전 조금 일찍 4시 반쯤에 들려 한적한 편이였지만 요리를 다 먹고 나올 때 쯤은 가게가 거의 꽉차 있었습니다.






주문이 밀려서 두명이서 같이 요리를 만들고 있는 다코하치의 철판

난바, 도톰보리는 관광객이 너무 많아 저녁시간 때는 왠만한 가게는 줄을 서지 않으면 들어가기 힘듭니다.

저녁식사라면 4시반에서 6시사이 혹은 9시 이후에 찾아가는 것이 비교적 기다리지 않고 요리를 즐길 수 있는 방법입니다.






다코야키라면 밖에서 먹을 수 있기 때문에 언제 찾아도 좋습니다.

도톰보리 다리 위에서 먹는 다코야키와 맥주 한 잔은 오사카 여행의 백미


오사카의 철판요리와 맛있고 부드러운 다코야키를 맛볼 수 있는 다코야키 전문점 다코하치


오사카 여행

난바, 도톰보리에서 다코야키는 꼭 먹고 가시길 바랍니다.



도톰보리 다코하치 총 본점 道頓堀たこ八総本店


전화 : 06-6211-4684

주소 : 大阪市中央区道頓堀1-5-10 (구글맵)

시간 : 10:00~25:00(1층), 11:30~23:00(2,3층)

http://www.takohachi.j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