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타이베이 타오위안 공항 에바 라운지, 스타얼라이언스 골드, 아시아나 라운지

Posted by 베쯔니
2017.10.06 05:38 Home & West/대만




이번 대만 여행도 스타얼라이언스 아시아나 항공을 이용하였습니다.

아시아나를 비롯 에바 항공 등 스타얼라이언스 가맹 항공은 대부분 타이완 타이베이의 타오위안 공항 제 2터미널을 이용 합니다.

생각보다 깨끗하고 좋았던 타오위안 공항






탑승시간 3시간 전 부터 카운터가 열렸고 스타얼라이언스 골드, 아시아나 다이아몬드 회원으로 별도의 카운터에서 티켓팅이 가능하였습니다.






빠른 티켓팅 후 공항 구경

에바 항공과 대만 사람들은 키티를 너무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라운지도 아니고 에바 항공의 무인 티켓 발권기 같습니다.

핑크색 키티의 방 느낌






입국심사를 받다가 위를 올려다 보니 에바 항공의 라운지 더 가든이 보입니다.






타오위안 공항의 스타얼라이언스 라운지는 에바 항공의 라운지를 이용하면 되고 에바 항공의 라운지는 총 4곳이 있었습니다.

인피니티, 스타, 가든, 클럽






이중 인피니티와 스타 라운지가 이용 가능하고 가든과 클럽은 에바 항공의 우수 고객에게만 공개 되는 것 같았습니다.






에바항공의 인피니티와 스타 라운지는 입국 심사장 바로 위 4층에 위치해 있습니다.

카운터를 가운데 두고 왼쪽이 스타, 오른쪽이 인피니티 입니다.






라운지의 페퍼군, 이제는 안 신기하기 때문에 있나보다 하고 패스






우선 스타 라운지에 가보았습니다.

이른 시간이라 사람이 별로 없었습니다.






그럭저럭 넓은 편이고 깔끔합니다.






비지니스 방도 잘 갖추어져 있고






수유실도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중앙에는 뷔페식 바가 설치되어 있어 간단한 식사를 즐길 수 있습니다.






간단한 술과 음료도 보입니다.






원두 커피






아이스크림은 하겐다즈, 요건 참 맘에 듭니다.






찐고구마 빵 등등






두유와 과자 생각보다 먹을게 많았던 에바항공 스타 라운지






든든히 한끼도 가능할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맛은 보통, 대만 전통 요리가 많아서 그런지 한약 향이 강하게 납니다.






딘다이펑의 소룡포를 기대하였으나 그냥 피 두꺼운 만두






스타 라운지를 살짝 둘러보고 옆에 있는 인피니티 라운지로 이동합니다.

이곳은 사람이 거의 없었고 스타보다는 인테리어가 어둡고 분위기 있습니다.






짐 보관용 락커






아마도 인피니티가 스타 라운지 보다는 상위 라운지인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요리는 거의 비슷합니다.






대신 음료가 좀 다양한 것 같았고






아이스크림은 뫼벤픽, 개인적으로 하겐다즈를 더 좋아하지만 이것도 맛있습니다.

라운지에 아이스크림이 있는 것 자체가 기분이 좋습니다.






스타보다는 한 두개 정도 메뉴가 많은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스타 라운지에 없었던 TWG 

나도 모르게 손이 가서 챙기게 되는 마성의 TWG






라운지에서 보이는 풍경은 비슷비슷 합니다.






타오위안 공항의 출국장






시간이 지나도 사람이 오지 않는 인피니티 라운지

이때 쯤에 스타 라운지는 버글버글






그리고 후기 등에서 맛있다고 하여 꼭 먹어보고 싶었던 핫도그






전 생각보다 별로였습니다. 이케아에서 먹은 핫도그가 더 맛있는 듯 합니다.






그리고 오전에 면도를 하지 않아 샤워실을 이용하였습니다.






깔끔한 에바 항공 인피니티 라운지의 샤워실






어메니티는 록시땅이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간단히 면도를 하고 샤워실 이용을 마쳤습니다.



스타얼라이언스 골드로 이용한 타이완 타이베이 타오위안 공항 에바 라운지

제법 깔끔하고 먹을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특히 아이스크림이 준비되오 있는게 마음에 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