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에서 가장 아름다운 은행나무길 '신궁외원 가로수길'



조금은 늦었지만 도쿄에도 단풍의 시즌이 다가왔습니다.
일본에서도 비교적 따뜻한 축에 속하는 도쿄는 보통 11월 중순 단풍이 물들기 시작하며 11월 말과 12월 초순이 단풍구경을 가기 가장 좋은 시기입니다.

도쿄에도 수 많은 단풍 스폿들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은행나무길로 가장 유명한 신궁외원 가로수길에 가보았습니다.



신궁외원의 은행나무는 총 4열로 인도 양쪽에 심어져 있어 긴 은행나무 터널을 이룹니다.



입구쪽 (아오야마 방면)은 빌딩이 많고 따뜻한 편이기 때문에 아직 푸른 은행나무 잎이 많이 보였고 공원쪽은 전부 노란색으로 물들어 있었습니다.



노랗게 물들어있는 단풍 터널을 걸어갑니다.











수 많은 사람들이 은행나무길을 걷기 위해 이곳을 찾아왔습니다.





아오야마의 카페에도 은행나무 눈이 내렸습니다.



참새들도 떨어진 은행잎 위에서 먹이를 찾고 있습니다.











하늘 위를 올려다 보아도 노란색의 물결로 가득합니다.



은행나무와 어울리는 노란 자동차 (클래식 카) 웨딩촬영을하고 있었던 신부



도쿄 미나미아오야마 ~ 신궁외원 사이의 은행나무길은 노란색으로 한가득 물들어 있었습니다.


베쯔니

일본에서 생활하며 느끼는 모든 것을 사진에 담아 봅니다.

    이미지 맵

    Travel/Tokyo 다른 글

    댓글 6

      • 으흠... 작은 가로길인데도 사람들이...
        일본 사람들은 조금 개인적이라고 들었는데...

        가족이나 지인들, 친구들끼리 모임이나 미팅은 자주하는 편인가봐요...
        저렇게 어울려서 불꽃놀이나 소풍, 하이킹, 야유회 같은것도 떠들썩하게 하는 것을 보면...

        그러면서도 히키코모리 때문에 사회문제가 되는 것을 보면...

        은행잎이 우수수 떨어지는 가로길을 걸어도 낭만적이죠...
        벚꽃이 사르르 떨어질때도 좋구... 봄의 끝과 가을의 끝... 모두 눈송이 처럼 날리는 꽃과 잎이네요...
        겨울은 하얀 눈이 날리구...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