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I/saipan

켄싱턴 호텔 사이판 에서의 하루 Kensington Hotel Saipan




사이판 여행

사이판 본섬의 가장 큰 호텔 리조트 중 하나인 켄싱턴 호텔 사이판Kensington Hotel Saipan 에서 하루를 보냈습니다.






켄싱턴 호텔 사이판은 사이판 본섬의 북쪽에 위치해 있으며 

차로 20~30분 정도 걸립니다.


사이판 본 섬은 그리 크지 않기 때문에 차로 1시간이면 왕복할 정도라 어떤 곳에 호텔을 잡아도 이동에는 불편함이 없을 것 입니다.






시원한 웰컴 드링크 한 잔을 마시고






기념으로 꽃잎 하나 받아 머리에 꽃고...






체크인을 합니다.






로비는 제법 넓고 깔끔한 편 입니다.

디자인은 살짝 아쉬운 느낌이 들긴 하지만 무난한 것 같습니다.






객실도 아주 넓지는 않지만 오션뷰에 침대가 큼직해서 좋습니다.

침대를 조금 줄이고 공간을 마련해 두었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마린 크루즈 콘셉의 네이비 룸이라고 하는데 

크루즈는 그렇게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뭔가 좀 아쉽습니다.






테라스 옆의 작은 테이블






친구가 숙박한 더블룸

트윈룸과 거의 비슷합니다.






입구에 세면 공간이 있으며






화장실과 욕실이 있습니다.

아쉽게도 욕조는 없었습니다.






세면대 옆의 옷장과 금고

좋은 점 중에 하나는 금고 위에 에코백이 마련되 있어 호텔을 돌아다니거나 주변 관광지를 다닐때 가볍게 짐을 넣고 다니기에 좋았습니다.


집에 갈 때 챙겨가도 되서 가져왔는데 어디 갔는지는 모르겠습니다.






테이블 아래의 잔






어메니티는 록시땅






호텔은 올 인클루시브이며 이를 위한 프리패스인 패스포트를 발급 받습니다.






문을 열고 테라스로 나가 보았습니다.

제법 여유로운 공간이 있었고 바다를 바라보기에 좋았습니다.






마침 해가 지고 있어서 사이판에서의 첫 일몰을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켄싱턴 호텔 사이판의 수영장






붉은 빛으로 물들어가고 있는 사이판의 바다






서태평양의 아름다운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사이판






내일 놀러갈 마나가하 섬


사이판의 진주 마나가하섬 스노클링, 페러세일링, 북마리아나 제도 여행






사이판의 바다와 일몰은 아름다웠습니다.






해가 구름 속으로 숨는 것을보고 밖으로 나갔습니다.






밖으로 나가다 만난 로비의 고양이

호텔에서 밥을 주며 키우는 고양이 같은데 집도 있고, 건강하게 잘 지내길 바랍니다.






좀 마르긴 했는데 지금은 어떤지 궁금합니다.






다시 안으로 들어가다 발견한 코코몽 캠프, 아이들을 위한 시설이라 그냥 지나쳤습니다.

아이와 함께 오면 좋은 호텔 같습니다.






마지막 노을이 불타고 있는 수영장을 지나






보라 빛으로 바뀐 해변을 찾았습니다.






파도는 잔잔하고 신비한 색으로 물들어가는 사이판의 바다






켄싱턴 에코백이 편리한 이유






해가 저도 따뜻하기 때문에 수영장을 찾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야간에도 즐거운 캔싱턴 호텔 사이판의 수영장






고양이가 두 마리 였습니다.

비슷한 무늬인데 살짝 다른 켄싱턴 호텔의 고양이






저녁을 먹기 위해 식당을 찾았습니다.

중식 식당인 이스트 문






중국 분위기 물씬나는 인테리어






넓고 깔끔하였습니다.






잘 정리되어 있는 테이블






자리에 앉아 요리를 기다립니다.

올 인클루시브로 코스요리가 제공됩니다.






땅콩과 짜사이, 고추 피클






코스 메뉴는 다음과 같습니다.






세가지 냉채인데 뭔가 하나가 더 온 느낌






따뜻한 게살 스프






특선 딤섬






버섯 소고기 볶음






탕수육






생선요리






새우 볶음밥






짜장면

중식인데 한국식 중식 인것 같습니다.






짬뽕






디저트 까지

깔끔하고 무난한 중식요리였습니다.






저녁을 먹고 클럽 분위기로 변한 인피니티 풀을 잠깐 들렸습니다.






사람은 적지만 신나는 분위기






다음날 아침은 조식 뷔페를 찾았습니다.






뷔페는 제법 사람이 많았고 음식 종류도 다양한 편이었습니다.






이것저것 먹을 것 많았던 켄싱턴 호텔 사이판의 아침 뷔페






씨리얼






스콘과 도너츠

사이판이 미국령이라서 그런지 뷔페도 살짝 미국식






한국 손님들이 많이 와서 그런지 김치와 잡채등 한식도 있었습니다.






이것저것 자져다 먹었는데 맛은 그럭저럭 나쁘진 않았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가볍게 호텔 주변 산책






이날도 토끼 처럼 보이는 고양이 발견






날씨도 좋고 평온한 사이판의 하루






마나가하섬 주변의 바다가 정말 이뻤습니다.






호텔의 객실에 돌아와 바다 구경을 합니다.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바다위의 놀이시설

어른들도 도전하고 싶게 만드는 출발 드림팀 같은 코스입니다.






해가 쨍쨍해지기 시작하여






수영장으로 향합니다.

워터 슬라이드도 2개나 있고 제법 즐거운 캔싱턴 호텔 사이판의 수영장






수영은 바다를 바라보며 호텔 수영장에서






아직 아침이라 도전하는 사람이 없는 것 같습니다.






캔싱턴 호텔 사이판의 수영장은 제법 괜찮습니다.






시설도 깔끔하고 수영장도 넓은편이고






부대 시설도 잘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샤워시설도 깔금






수영장 앞 바다의 모습






파도도 거의 없이 잔잔한 편이라 수영이나 스노클링을 즐기기에 좋을 것 같습니다.






백사장도 살짝 걸어봅니다.






산호와 조개 껍질이 살짝 보이는 백사장






다시 수영장에 돌아와서






잠깐 수영을 하고






워터 슬라이드도 한 번 타보고






어제 클럽 갔던 인피니티 풀로 향합니다.






조용하고 수영하기도 좋은데 뷰가 살짝 아쉬웠던 캔신텅 호텔 사이판의 인피니티 풀






조금 더 높거나 앞의 나무가 없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인피니티 풀은 직사각형의 긴 수영장이며

끝에는 온수 풀이 있었습니다.






사진 찍기에는 살짝 아쉬운 인피니티 풀






끝에 있는 온수풀이 따뜻하고 좋았습니다.

온천을 하는 느낌






인피니티 바에서 가볍게 간식을 주문해 보았습니다.






시원한 콜라와 맥주






해물 라면과 김치






그리고 후라이팬 피자






아저씨가 뒤집다가 실패해서 끝이 조금 찌그러진 피자






가볍게 먹고 수영을 즐기기에는 인피니티 풀이 좋았습니다.






아이들이 없어 한가한 느낌이라 좋습니다.






다시 수영 한 번 더 하고






방으로 돌아갑니다.


사이판에 호텔이 그렇게 많지 않고 오래된 호텔이 대부분이라 나름 깔끔하고 시설 좋은 켄싱턴 호텔 사이판

커플 보다는 가족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사이판 호텔 입니다.


켄싱턴 호텔 사이판

http://kensingtonsaipan.co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