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돗토리 여행

돗토리 여행 일본의 하와이, 하와이 온천에서의 하루 보코로 료칸 호텔 일본에도 하와이가? 돗토리의 하와이는 하와이 온천(羽合温泉) 으로 1843년 발견된 도고호수(東郷池)의 온천 중 한 곳 입니다. 2012년 일본의 인기 광고인 소프트뱅크의 CF(시트콤 형식의 시리즈 광고)에 등장, 일본의 아이돌인 토린도루 레이나(トリンドル玲奈)가 하와이에서 도쿄로 유학을 왔고 하와이는 바로 돗토리의 하와이라는 설정입니다. 이 CF와 함께 토린도루 레이나가 큰 사랑을 받고 그로인해 돗토리의 하와이도 인지도가 올라가게 됩니다. 마을 거리 곳곳에 야자수가 심어져 있는데 눈이 내리고 영하까지 내려가는 이 지역에 야자수가 살고 있는 것이 신기하였습니다. (단 여름에는 35도 이상 올라갑니다.) 하와이 온천에서는 호텔식 료칸인 보코로(望湖楼)에서 숙박을 하였습니다. 1931년 개장한 보코로는 하와.. 더보기
일본 소도시 여행, 겨울의 돗토리 힐링 온천여행 2박3일 갈 수록 추워지는 겨울 추위도 피하고 지친 몸과 마음의 피로를 풀기 위해 떠난 일본 온천 여행 2박3일 돗토리에서 모든걸 잊고 2014년 새로운 해를 맞이하여 힘내라고 나에게 주는 선물 겨울의 힐링 온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돗토리 현은 인천에서 비행기를 타고 요나고(米子) 공항으로 동해에서 배를 타고 사카이미나토(境港) 항으로 갈 수 있습니다. 이번에는 2박 3일 짧은 일정이였기 때문에 아시아나 항공을 이용 요나고 공항에 도착하였습니다. 요나고 공항은 다른 이름으로 일본의 요괴 만화 게게게노 키타로(ゲゲゲの鬼太郎)의 주인공인 키타로의 이름을 딴 요나고 키타로 공항(米子鬼太郎空港)이라고도 불리웁니다. 공항에서 나와 버스를 타고 20분 (커뮤니티 버스, 100엔) 요괴 마을이자 요괴 만화가 미즈키 시게루 .. 더보기
집도 있고 차도 있는 돗토리현의 고양이  돗토리 여행 두번째 날 아침부터 따뜻한 온천에 몸도 푹 담그었겠다. 맛있는 호텔 조식 뷔페를 먹고 배도 부르겠다 기분이 한창 업된 상태로 다음 숙박지인 하와이 온천을 가기 위해 요나고 역으로 이동하였습니다. 기분좋은 아침의 가이케 온천(皆生温泉) 마을을 걸으면서 아침부터 길 고양이를 보면 기분이 더 좋아지겠구나 생각되서 일부러 해안가 도로를 따라 골목 골목 둘러 봅니다. 하지만 한 마리도 보이지 않아 실망하고 돌아선 그때 아침회의를 하듯 길 고양이 세 마리가 주차장에 모여있었습니다. 성격이 있어 보이는 얼룩고양이 몸도 동글 얼굴도 동글 턱시도 고양이 다가가도 자기 할 일 빠쁜 얼룩고양이 어디론가 걸어갑니다. 옆집에 무슨일 있나 하며 살짝 둘러보는 얼룩고양이 어디서 갈색 흙을 잔뜩 묻히고 온 얼룩고양이.. 더보기
[돗토리 여행] 이뻐서 먹기 힘든 일본의 료칸 요리, 하와이 온천 보코로  돗토리 현의 하와이 온천 온천료칸에서 저녁 식사 보우코우로(望湖楼) 료칸(쉽게 말해 보코로)에서 먹은 요리들 입니다. 상에 앉자 마자 뭘 이렇게 이쁘게 모아놓았나 하며 계속 보게 되는 요리들 방에서 요리를 먹을 수도 있지만 가격이 조금 비싸고 번거롭기도 하여 단체로 식사를 하는 2층의 식당에서 요리를 즐겼습니다. 옆옆 테이블에는 오사카에서 온 여성분들이 벌써 맥주 한 병을 따고 맛있게 요리를 같이 하고 싶었으나 요리는 혼자서 고독하게 즐겨야 제 맛을 알 수 있기에.... 식당에서는 절차가 간소화 된 가이세키 요리가 나왔습니다. 우선 에피타이져와 같은 사키즈케(先付), 보통 3~5가지 창작 요리가 올려 있지만 이곳은 10개가 넘는 아기자기 한 요리들이 이쁘게 접시에 담겨 있었습니다. 요리의 시작이자 인.. 더보기
[돗토리 여행] 소뼈로 사골 국물을 진하게 우려낸 돗토리의 라면, 규코츠 라멘을 맛보다  돗토리의 요괴 거리 미즈키 시게루 로드 (水木しげるロード)를 둘러보다 출출하여 찾아간 규코츠(牛骨, 소뼈) 라멘 전문점 톤야(富んや) 처음에는 과거 요괴 라멘을 먹었던 가게에서 기간 한정으로 판매하는 홍게 라멘을 먹을까 고민하였지만 게는 손질하기가 번거롭기도 하고 해서 규코츠 라멘가게를 찾았습니다. 게 한 마리가 땅 하니 들어가 있는데도 가격은 1,000엔 이하 지금은 조금 후회가 되긴 합니다. 일본에서 먹은 요괴라면 아무튼 규코츠 라멘을 먹으러 가게 안으로 의외로 깔끔하고 세련된 실내, 공간도 넓고 좋습니다. 규코츠 라멘의 종류는 맛에 따라 3가지로 나뉘었고 시오(塩, 소금), 쇼유(醤油, 간장), 미소(みそ, 된장) 세 가지 맛이 있었고 여기에 파나 챠슈(고기) 등의 옵션을 추가 하여 먹습니다. .. 더보기
[돗토리 여행] 요괴 마을에서 마신 요괴 라떼의 맛은?  돗토리현의 요괴마을 사카이미나토(境港)를 걷던 중 발견한 게게게노 요괴낙원(ゲゲゲの妖怪楽園) 5년전에 들렸을 때 만해도 없었던 것 같은데 개장 7주년이라고 합니다. 아마 당시 시간이 너무 촉박해서 보지 못하고 지나쳤었던 같습니다. 요괴 낙원 까지 가는 길에는 게게게노 키타로의 등장 캐릭터들과 요괴들이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둥그란 눈알 테이블을 비롯 요괴들이 그려진 테이블이 가득 입구에는 대형 해골과 키타로 네코무스메의 오브제가 세워져 있었습니다. 여기서 사진을 찍고 가라는 것 같이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요괴들이 가득한 요괴 낙원 요괴들이지만 무섭지 않은 요괴들이 가득 요괴 낙원으로 들어가 봅니다. 요괴 낙원은 요괴 마을의 기념품 구입과 음료 및 간단한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으로 요괴 라떼를 비롯 .. 더보기
[돗토리 여행] 저렴하고 편리한 돗토리 그린 모리스 호텔 돗토리 여행은 경비가 조금 부족하여 숙박비를 절약하기 위해 시내의 비지니스 급 호텔에 숙박하였습니다. 열심히 검색한후 찾은 호텔은 돗토리 그린 호텔 모리스(鳥取グリーンホテルモーリス), 싱글 요금이 5,250엔에 나쁘지 않은 가격에 돗토리 역과 가까워서 주저없이 예약을 하였습니다. 일본의 비지니스 호텔은 방이 상당히 콤팩트하여 기대를 하지 않고 들어갔는데 의외로 방이 많이 넓었습니다. 침대도 더블이고 비지니스 호텔 같지 않은 돗토리 그린 모리스 호텔 그린호텔이라 녹색의 잠옷을 줍니다. 책상이 넓어 짐 올려 두기에도 편하고 노트북을 놓고 작업하기도 아주 편리합니다. 가습기, 공기청정기 등 편이시설이 복도에 비치 되어 있어 필요시에 방에 가져가 사용할 수 있습니다. 로비의 입구의 장식, 비지니스 호텔이 아니라.. 더보기
[돗토리 여행] 샌드아트 모래의 예술 돗토리 사구 미술관 돗토리 여행, 돗토리 사구의 아름다운 모래 공예 돗토리 모래의 미술관 (鳥取砂丘の美術館, 돗토리 사큐노 비쥬츠칸)에 다녀왔습니다. 모래 미술관은 돗토리 사구 뒷편에 위치해 있으며 한 줌 모래를 예술작품으로 승화시킨 세계 유일의 모래조각 상설 미술관으로 지난 2012년 4월에 문을 열었습니다. 모래미술관 옆의 안내소에서는 지오파크, 우라도메 해안의 안내소도 찾아 보실 수 있습니다. 표를 구입하고 미술관 안으로 들어갑니다. 돗토리 시 관광택시를 이용하여 모래미술관에 찾아가면 할인 혜택과 이쁜 모래공예 작품 엽서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돗토리 여행, 돗토리 에서는 택시를 타자 제가 관람한 제6기 전시의 테마는 ‘모래로 세계여행 동남아시아편’이었습니다. 왕조의 영화와 다시 살아난 신비의 나라들을 모래 조각으로 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