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C/wild cat

길 고양이가 안내해준 한양도성 길, 와룡공원, 말바위 안내소




성북동의 한양도성 순성길 오르는 길에 길 고양이들이 출몰한다고 하여 천천히 걸어가 보았습니다.






고양이도 고양이지만 가을의 한양도성 길이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단풍도 이쁘게 물들고 서울의 가을은 세계 어느 관광지보다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풍경을 감상하며 한 걸음 한 걸음 천천히 한양도성 길을 오르다 보니

벌써 서울이 발 아래 있을 정도의 위치가 되었습니다.






가을이라 추워서 그런지 길 고양이들은 보이지 않았고

와룡공원에서 더 올라갈까 내려갈까 고민하던 중






햇볕에 눈이 부서 눈을 반만 뜬 얼룩 삼색 고양이를 만났습니다.






와룡공원의 길 고양이는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고 오히려 다가왔습니다.






한양도성 길 쉼터에서 누가 또 올라오나 하며 궁금해하는 길 고양이






사람이 지나가지 않을 때에는 조용히 풀을 뜯어 먹으며 시간을 보내는 와룡공원 길 고양이






냠냠냠






산 위에도 길 고양이가 더 있냐고 물어보니

더 위는 고양이 통제 구역 이었기 때문에 고양이는 없고 대신 최근에 개방을 하여 앞으로는 고양이도 다닐 수 있지 않을까 하니 가보라고 합니다.






한양도성 길 안내를 해준 길 고양이는 잠시 꾸벅꾸벅






다시 총총총 어딘가로 걸어갑니다.






성북구와 종로구를 넘나드는 놀이를 한다는 와룡공원 길고양이






가까이 가보니 성북구와 종로구의 경계 점이 있었습니다.

길 고양이는 성북구와 종로구를 넘나드는 넓은 구역을 관리하고 있는 고양이 였습니다.






고양이의 안내를 따라 계속 걸어올라오니 말바위 전망소, 말바위 안내소가 나왔습니다.






고양이가 알려준대로 기존에 통제되어 있던 한양도성 순성 길 백악구간이 열려 있었습니다.






개방된 북악산 탐방로

출입용 목걸이를 받아 입장할 수 있습니다.






서울 한양도성 스탬프 투어라는 것도 있었네요

언제 시간이 되면 완주해 볼까 합니다.






고양이가 알려준 한양도성 길에서는 정말 멋진 풍경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풍경도 멋지지만 말바위 전망대에서는 서울 중심과 외곽의 풍경을 둘다 감상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그림 같은 서울 중심의 풍경

남산과 서울 시내가 가을의 단풍으로 물들어 있습니다.






반대편은 성북동, 서울 북동쪽 외곽지역의 풍경입니다.

서울이 이렇게 멋진 풍경을 가지고 있었는지 고양이 때문에 알게 되었습니다.






멋진 구경을 하고 난 다음 내려오는 길에 아까의 길 고양이를 만났습니다.






한양도성 길은 어땠냐고 물어보는 길 고양이






고양이는 없지만 풍경이 멋지다고 하니 호기심을 가집니다.






직접 한번 가보라고 하니 고민하는 길 고양이






그럼 한 번 가볼까 하며 몸을 일으킵니다.






고양이와 인사를 하고 와룡공원을 따라 혜화문 쪽으로 성북동으로 내려갑니다.






성북동에서는 고양이 책방에 들려 책방의 고양이에게 한양도성 길의 고양이 이야기를 해줍니다.

한양도성 길은 관심없고 길 고양이가 이뻤냐고만 물어보는 책방 고양이

고양이들과 함께 성북동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서울 한양도성 순성 길

https://seoulcitywall.seoul.go.kr/index.do


성북동고양이 책방 책보냥

https://www.instagram.com/chaekbonyang/